캐나다 연기금 "박재완 사외이사 반대", 국민연금은 찬성…삼성전자 주총 전운 고조

장우정 기자
입력 2019.03.15 06:00
삼성전자가 박재완 전 기획재정부 장관을 사외이사로 재선임한 것을 두고 주요 캐나다 연기금들이 반대표를 던질 것으로 알려지면서 오는 20일로 다가온 삼성전자 주주총회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삼성전자 지분율은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등 회사 우호 지분율이 19.76%, ‘큰손’ 국민연금이 9.25%, 그외 기관투자자와 소액주주가 각각 12.97%, 58.02%로 돼 있다(지난해 9월 말 기준).

국민연금이 삼성전자가 내놓은 모든 이사회 안건에 찬성한다고 의사를 내놓기는 했지만, 기관투자자와 개인투자자 상당수가 이 안건에 반대표를 던질 경우 사외이사 선임 통과를 장담할 수 없게 된다.

오는 20일 열리는 삼성전자 주주총회에서 박재완 전 기재부 장관이 재차 사외이사로 선임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래픽=박길우, 사진=조선일보DB
15일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이 공개한 국내·외 주요 기관투자자의 의결권 행사 사전공시 내역을 보면, ‘캐나다의 국민연금’ 격인 캐나다연기금투자위원회(CPPIB)와 브리티시컬럼비아주 투자공사(BCI)는 삼성전자가 올린 이사회 의안 중 박 전 기재부 장관의 사외이사 선임 건,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건에 대해 반대표를 행사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삼성전자는 앞서 지난달 26일 주주총회 소집하면서 박 전 기재부 장관을 사외이사로 재선임하고 김한조 전 하나금융지주 부회장, 안규리 서울대 신장내과 교수를 신규선임한다고 공시했다. 이 중 ‘재무 전문가’ 자격으로 박 전 장관과 김 전 하나금융 부회장이 감사위원으로도 신규선임한다고 밝혔다.

이들 기관투자자는 박 전 장관이 주주의 입장에서 이사회를 이끌어 갈 사외이사 역할을 하기에 독립성이 부족하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의결권 자문사 서스틴베스트, 대신지배구조연구소도 비슷한 이유로 박재완 전 장관의 사외이사 선임 건에 대해 반대를 권고하고 있다. 박 전 장관이 삼성전자와 특수관계법인인 성균관대에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는 점 때문이다. 성균관대는 삼성그룹 소속 공익법인으로 분류된다.

대신지배구조연구소 측은 "박 후보자가 재직 중인 성균관대는 삼성전자를 포함한 기업 총수가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법인이라는 점에서 후보자가 충실히 사외이사의 임무를 수행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판단했다.

의결권 자문사는 주요 기업의 주총 안건을 분석한 뒤 기관투자자에 찬성·반대 의견을 권고하는 민간 회사다. 기관투자자의 ‘스튜어드십 코드(의결권 행사지침)’ 도입이 확산하면서 주요 연기금의 의사결정, 의결권 자문사의 권고가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박경서 전 한국기업지배구조원장(고려대 교수)은 "의결권 자문사의 역사가 오래된 미국 등 선진국은 대체로 자문사 권고를 받아들이지만, 한국 기관투자자들은 자문사가 반대 권고를 해도 실제 반대하는 비율이 2%대(지난해 기준)에 그치고 있다"며 "자산운용사 등 상당수가 사업이나 소유 관계로 기업과 연계가 돼 있기 때문인데, 올해 기관투자자들이 이런 비즈니스 이해관계를 극복하면서 돈을 맡긴 고객 이익을 우선해 움직일지 초미의 관심사"라고 말했다.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