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4차 산업 이끌 R&D 강소 특구 10곳 조성"

최인준 기자
입력 2019.01.25 03:17

"2022년까지… 신기술 거점 역할, 올해 안에 1兆 지원 펀드도 조성"

정부가 2022년까지 전국 5곳 연구개발특구와 함께 면적 2㎢ 이내의 '강소 특구'를 10개 이상 새로 조성해 4차 산업혁명의 기술 개발 거점으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또 전체 연구특구 면적(139㎢) 중 미개발지 30%(41㎢)를 개발해 산학연이 공동 개발 프로젝트를 할 수 있는 연구 시설도 마련할 계획이다. 연구개발특구는 지난 2005년 대학·정부 연구소·기업 등 연구시설을 지원하기 위해 조성된 지역으로 현재 대전 대덕특구를 비롯해 부산·광주·대구·전북 등 총 5곳에 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24일 대전시청에서 열린 '대전의 꿈, 4차 산업혁명 특별시' 보고회에서 "중앙 정부가 아닌 각 지자체가 4차 산업혁명 기술 R&D를 주도할 수 있도록 전국 연구개발특구를 신기술 개발의 거점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우선 올해 중 각 지자체로부터 신청받아 3곳 이상의 강소 특구를 새로 지정할 계획이다. 강소 특구는 연구특구에서 나온 기술 성과를 다른 지역으로 확산시키는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또 올해 안에 1조2000억원 규모의 '4차 산업혁명 지원 펀드'를 조성해 5G(5세대 이동통신),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분야 중소·중견 기업에 지원한다. 연구개발특구 내에 자율주행 등 정부 출연연구기관이 개발한 신기술을 정식 허가 전 시험할 수 있는 공간인 '신기술 테스트베드'도 도입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각 연구특구를 4차 산업혁명 선도 지역거점으로 만드는 사업을 통해 오는 2022년까지 전국 5개 연구특구에서 기업 7500개, 총매출 70조원, 고용인원 30만명을 달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선일보 A5면
인터랙티브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