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라호텔, 설 연휴 '홀리데이 와인너리' 숙박 패키지 출시

심민관 기자
입력 2019.01.11 09:27
서울신라호텔은 설 연휴를 맞아 명절 상품 ‘홀리데이 와이너리’ 숙박 패키지를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홀리데이 와이너리가 열릴 예정인 서울신라호텔 대연회장 ‘다이너스티’ 전경. /호텔신라 제공
홀리데이 와이너리는 서울신라호텔 대연회장인 ‘다이너스티’에서 다양한 와인과 마리아주 안주, 공연을 제공하는 이벤트 상품으로 설 연휴인 2월 3일부터 5일까지 3일간만 제공된다.

이번 상품의 테마는 프랑스로 이에 걸맞게 프랑스 샹송 공연이 준비됐다. 보컬리스트 남예지가 공연자로 나서며 피아노와 콘트라베이스, 재즈드럼 등으로 구성된 5중주 연주를 감상할 수 있다.

또 10여종의 와인과 마리아주 안주가 마련된다. 마리아주 안주는 서울신라호텔의 대표 메뉴뿐 아니라 프랑스식 요소가 곳곳에 숨은 음식으로 구성된다. 특히 최근 국내에서도 새롭게 인기를 얻고 있는 프랑스 전통 스타일로 조리된 소시지, 햄 등의 육가공품인 ‘샤퀴테리’와 치즈를 별도 스테이션에서 제공한다.

홀리데이 와이너리를 이용하려면 숙박 패키지를 구매해야 한다. 기본 패키지는 ▲홀리데이 와이너리 입장 혜택(2인)과 ▲디럭스 룸(1박) ▲릴렉세이션 존(야외 자쿠지와 실내 수영장 건식 사우나) 입장 혜택 ▲체련장 ▲실내 수영장(2인)으로 구성된다. 패키지 가격은 객실 종류에 따라 35만~70만원까지 책정됐다.

조선일보 구독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