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타미플루 20만명분 지원 연기…"북측 인수 준비 덜 돼"

허지윤 기자
입력 2019.01.10 17:40 수정 2019.01.10 17:47
11일로 예정됐던 의약품 대북 지원 일정이 연기됐다. 북측이 물자 인수 준비가 덜 된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11일로 예정됐던 인플루엔자 치료 약품 관련 대북물자 지원이 실무적인 준비 문제로 협의가 마무리 되지 않아 일정이 연기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독감 치료제 타미플루./조선DB
당초 정부는 독감 치료제 타미플루 20만명분과 독감 신속진단키트 5만개 등을 이번주 북한에 전달할 계획이었다. 남북이 지난해 9월 평양공동선언과 11월 남북 보건의료 분과회담에서 감염병의 상호 유입·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에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인플루엔자 치료제 타미플루 20만명분 구매비와 수송비 등 35억6000만원 규모의 남북협력기금에서 지원하기로 한 바 있다.

복지부 관계자는 "연기 기간이나 차후 예상 지원 시점은 정해진 게 없다"며 "물자 수송이나 인수 준비 과정에서 필요한 사항을 준비하는 데 시간이 좀 더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이명박 정부 당시인 2009년에도 타미플루 40만명분과 또 다른 독감 치료제인 리렌자 10만명분을 경의선 육로를 통해 북측에 제공한 바 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정부가 의약품을 북측에 제공하는 것은 처음이다. 지난해 말 서울에서 열린 한미 워킹그룹 회의에서 타미플루를 북측에 제공하는 방안에 대해 미국 측의 공감을 얻으면서 대북지원의 걸림돌도 해소됐다.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