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TV시장 휩쓴 '메이드 인 차이나'...삼성전자 1위 자리 흔들

황민규 기자
입력 2019.01.11 06:00
세계 최대 TV 시장 중 하나인 북미에서 삼성전자(005930)가 2년 연속 판매량이 줄어들고 있다. 반면 TCL, 하이센스, 동방 등 중국 업체의 약진은 눈부시다. 중국 TV 시장의 맹주로 꼽히는 TCL은 북미시장 2위로 올라서며 삼성전자를 위협하고 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누적 기준으로 삼성전자는 북미시 TV 판매량이 642만대를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여전히 북미 시장 1위를 차지하고 있지만, 전년(721만대)과 비교하면 10% 판매량이 줄었고 2016년과 비교하면 판매량이 19% 줄었다. 삼성전자가 지난해 4분기 들어 프리미엄 TV 가격을 대폭 인하하며 출혈경쟁에 나선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다.

삼성전자의 북미 주요 거래선 초청 행사인 ‘전미 세일즈 미팅(National Sales Meeting) 2017’ 행사 모습. /삼성전자 제공
일각에서는 삼성전자의 지난해 연간 TV 판매량이 수년만에 처음으로 1000만대를 밑돌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아직 4분기 판매량 집계가 끝나지 않았지만, 통상 4분기에는 연간 TV 판매량의 30% 수준이 판매된다는 점을 감안하면 삼성전자의 북미 TV 판매량은 900만대 수준에 그칠 가능성도 있다.

삼성전자의 북미 TV 판매량이 해마다 급감하고 있는 이유는 우선 TCL과 같은 중국계 기업들이 빠르게 점유율을 늘리고 있기 때문이다. TCL뿐 아니라 하이센스, 동방 등 중국 내수시장의 강자들이 북미 시장에서 매년 두자릿수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여기에 삼성전자가 TV 사업 수익성 강화를 위해 30~40인치대 TV보다는 2500달러 이상 프리미엄 TV 시장에 집중하면서 물량 경쟁을 가급적 피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TCL은 불과 2년전까지만 해도 북미 시장에서 TV 판매량이 178만대 수준으로 7~8위 수준에 머물러 있었다. 하지만 2017년을 기점으로 스마트 TV, 4K TV 비중을 끌어올리고 퀀텀닷 등 질적인 성장을 거듭하면서 북미에서도 매출 규모를 점점 늘려나갔다. 2017년에 TCL은 연간 기준으로 400만대가 넘는 TV 판매량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130%의 성장을 기록했다.

지난해 역시 비약적인 성장세를 기록한 것으로 관측된다. 3분기 누적 기준으로 TCL은 전년(2017년)보다 TV 판매량을 23% 늘리며 비지오(Vizio)를 누르고 2위로 뛰어올랐다. 북미 시장 TOP5 TV 기업 중 가장 가파른 성장률을 나타내고 있다.

TCL뿐 아니라 다른 중국계 기업들도 북미 시장 판매량을 꾸준하게 늘려나가고 있다. 하이센스는 지난해 3분기 누적 기준으로 전년(170만대)보다 14% 높은 190만대 수준의 판매고를 기록했으며 동방은 전년(198만대)보다 3% 높은 205만대를 팔았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통상 중국 기업은 북미 시장에서 저품질 이미지가 강해 통하지 않는다는 게 정설이었지만, TCL의 경우 이같은 통념을 깨고 프리미엄 TV 시장에서도 선전하고 있다"며 "내년에는 중국 최대의 전자 기업인 화웨이가 TV 시장 진입을 준비하는 등 TV 시장에서 중국계 기업들의 영향력이 더 강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공동주택 공시가격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