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분기 원전이용률 70%대 전망…'탈원전' 여론악화 의식했나

안상희 기자
입력 2018.12.06 06:00
정부가 탈원전 정책 기조를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원전(원자력발전)이용률이 올 3분기에 이어 올 4분기에도 70%대를 기록할 전망이다. 올 1분기 원전이용률이 50%대 중반까지 추락했던 것과 대조적이다.

원전이용률은 원자력사업자인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과 모회사인 한국전력의 실적에 영향을 미친다. 원전을 많이 돌리면 한수원의 수익이 좋아지고, 한국전력의 전력구입비도 낮아진다. 원전의 발전단가가 석탄, 가스(LNG)와 비교해 저렴하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지난 겨울과 달리 올 겨울 원전이용률이 높아진 것을 두고, 한전·한수원 실적 방어는 물론 ‘탈원전 학습효과’ 때문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지난 겨울 지나치게 원전이용률을 낮췄다가 기업들에 10차례나 전력 수요감축(DR)을 요청, 여론이 악화된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이달 3일 가동개시가 지연되고 있는 신규 원전 ‘신고리 4호기’를 방문하기도 했다.

신고리1(오른쪽)와 신고리 2호기 전경./한수원 제공
◆ 내년 1월 원전 3기 재가동…"내년 1분기 이용률 80%까지 높아질듯"

5일 한수원에 따르면 23기(월성 1호기 제외)의 원전 중 17기가 운영되고 있다. 6기는 예방 정비중이다. 아직 내년도 원전 정비계획은 확정되지 않았다.

한수원은 내년 1월 중 한빛 1호기, 한빛 2호기, 한울 1호기 등 3기의 예방정비를 마칠 계획이다. 한울 6호기는 내년 3월 말, 한빛 3호기는 내년 4월에 예방정비를 종료할 예정이다. 한울 6호기가 다음달 정비에 들어가 가동이 중단되지만, 현재로서는 재가동을 앞둔 원전이 더 많은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원전이용률이 내년 1분기에 80%까지 오를 수도 있다고 보고 있다. 류제현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한빛 5호기 재가동을 시작으로 원전가동률이 75%를 넘어설 것"이라며 "돌발적인 가동 정지나 정비 종료 지연이 없다면 내년 1분기에는 원전가동률이 80% 중후반대까지 오를 수 있다"고 했다. 송재경 흥국증권 연구원은 "지난 3분기 73%까지 올라온 원전이용률이 내년에는 80%대 이상으로 올라 한전의 발전단가 하락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수원의 원전 계획예방정비 일정./한수원 제공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지난달 한국전력과 한수원의 독자 신용도를 각각 한단계씩 하향한 'Baa2'로 조정했다. 무디스는 "한전의 독자신용도 하락은 연료비(주로 석탄·LNG) 상승의 부정적 영향과 전기요금 상승 지연, 정부의 에너지 정책 변화에 따른 원자력·석탄 규제 위험 증가, 재생에너지 설비 투자 확대 때문"이라고 했다.

한전은 원전가동률이 떨어지자 지난해 4분기부터 올 2분기까지 3분기 연속 손실을 냈다. 그러다 올 3분기 원전가동률이 70%대로 오르자 바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한수원 역시 올 3분기 영업이익이 5330억원으로 급증했다.

◆ 겨울·여름 전력수요, 8차 계획 예상 초과…"원안위, 정확한 심사·판단 필요"

일각에서는 올 겨울 원전이용률 상승이 지난 겨울과 올 여름 전력공급 불안과 관련이 있다고 해석한다. 기업에 전력 수요감축(DR)을 남발하는 것은 산업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며 국민 여론도 악화시키기 때문이다.

정범진 경희대 교수(원자력공학)는 "지난해 겨울과 올 여름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보다 높은 최대부하(전력수요)를 경험했다"며 "한전과 한수원의 실적이 원전가동률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고 했다.

정부는 지난해 4분기부터 올 상반기까지 이어진 원전가동률의 하락을 ‘탈원전’이 아닌 ‘원전 정비’ 때문이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고무줄처럼 원칙 없는 원전 정비는 원전의 안정적인 운영에 방해로 작용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정동욱 중앙대 교수(에너지시스템공학부)는 "원전 가동과 예방정비에 대한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정확한 심사, 판단 기준이 필요하다"며 "원전이 제대로 운영되도록 돕는게 규제 기관이며 원안위의 역할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교수는 "미국은 합리적인 규제 시스템으로 최근 3년간 원전 가동률이 90%대를 기록했다"며 "우리나라는 일부 고장이 나면 원전을 무조건 멈추는 반면 미국은 일부 고장이 발생하면 다른 시스템이 고장난 사항을 보완해줘 원전 가동을 이어가는 시스템을 갖췄다"고 덧붙였다.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