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감 이석기, 면회객에 환하게 웃으며 "드디어 우리가 이겼지 않느냐… 양승태가 잡혔으니 곧 나올것"

김은중 기자
입력 2019.02.08 03:00

측근 이상규, 6일 집회서 밝혀… '특사로 석방될 것'이란 뜻인듯

내란 선동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수감 중인 이석기〈사진〉 전 통합진보당 의원이 "드디어 우리가 이기지 않았느냐"며 "양승태가 잡혔으니 곧 (감옥에서)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고 이 전 의원을 면회한 이상규 민중당 대표가 밝혔다. 지난 1월 24일 양 전 대법원장이 사법 행정권 남용 혐의로 구속되자 자신은 특별사면 등으로 석방될 것이라는 뜻으로 해석됐다.

이 전 의원은 전쟁 발발 시 북한에 동조해 통신·유류·철도·가스 등 국가 기간 시설을 타격하는 방안을 논의한 혐의 등으로 2013년 구속됐다. 양승태 대법원장 시절인 2015년 대법원은 이 전 의원에게 징역 9년을 확정판결했다. 이 전 의원은 현재 경기 수원구치소에 수감 중이다. 특별사면이 없으면 2022년까지 복역하게 된다.

이상규 대표는 지난 6일 수원구치소 앞에서 열린 '이석기 전 의원 석방 설 한마당' 집회에서 "지난 2일 이석기 의원님을 면회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 대표는 "(면회 갈 때마다) 이 전 의원이 항상 밝은 얼굴을 하고 있었지만, 이번만큼 환하게 웃었던 적이 없었다"고 했다. 이 대표에 따르면 당시 접견 시간이 끝나 마이크가 꺼지자 이 전 의원이 자리에서 일어나 "아무도 하지 못한 사법 농단의 주범(主犯)을 잡아냈는데, 올해는 한번 들었다 놔야 한다"고 말했다고 한다. 다만 무엇을 들었다 놓겠다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날 집회에는 옛 통진당 당원 등 1000여 명이 모였다. 이 전 의원이 집회 참가자들에게 보내는 메시지도 공개됐다. 이 전 의원은 "평화를 먼저 말했다는 이유로 6년째 감옥에 있지만, 미래에 대한 확신에 설레어 갈수록 낭만주의자가 되는 것 같다"며 "이미 한반도의 봄은 시작됐고 올해는 더욱 요동칠 것"이라고 했다.

정부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특사를 검토 중이다. 이 전 의원이 포함될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조선일보 A12면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