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검색열기

'서울대 난방중단 5일째'… 총학, 파업 지지 "총장이 책임져라"

홍다영 기자
입력 2019.02.11 10:58 수정 2019.02.11 11:05

서울대 시설관리직 근로자들이 닷새째 파업을 이어가는 가운데 서울대 총학생회가 근로자들의 파업을 지지하고 나섰다.

서울대 시설관리직 문제해결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공대위)는 총학생회가 지난 10일 진행된 민주노총 서울일반노조 서울대 기계·전기분회와 총학생회 간 간담회를 비롯해, 내부 회의를 진행한 결과 ‘파업지지’를 결정했다고 11일 밝혔다.

8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행정관 앞에서 열린 ‘서울대 시설관리직 노동자 전면 파업 돌입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성실한 단체교섭, 중소기업 제조업 시중노임단가 수준의 임금 지급 등을 촉구하고 있다. /장련성 객원기자

서울대 총학생회는 이날 오전 성명서를 내고 "학교는 학생의 학습권 보장과 난방 설비 정상화를 위해 노조와 협상에 성실히 응하고 문제를 신속히 해결하라"며 "노조와 대학본부 간 협상해야 사태를 해결할 수 있고, 불성실한 태도로 임금 단체 협상을 지연시킨 대학 본부가 태도를 변화시켜야 한다"고 지적했다.

총학생회는 "시설관리자는 이전 용역회사에 지급하던 돈을 노동자에게 써달라고 요구하는 것으로, 이는 추가적인 재정이 필요한 문제가 아니"라며 "파업은 노조가 선택할 수 있는 최후의 수단"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7일 서울대 기계·전기 시설을 관리하는 민노총 산하 노조원들은 ‘처우 개선’을 요구하며 기계실을 점거해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로 인해 5일째 중앙도서관, 행정동, 공학관 등 일부 건물의 난방과 온수 공급이 중단된 상태다.

▲8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행정관 기계실에서 파업에 돌입한 민주노총 서울일반노동조합 서울대 기계·전기 분회 소속 조합원들이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조는 "서울대 기계·전기 노동자들이 지난해 4월 서울대 시설지원과 시설지원반 산하 정규직으로 전환 됐으나, 여전히 2017년도 수준의 임금을 받고 있다"며 처우 개선을 요구하고 있다. 노조 측은 △단체교섭에 성실히 임할 것 △중소기업 제조업 시중노임단가 100% 적용 △차별 없는 복지(성과급, 명절휴가비, 복지포인트) △노동자를 상대로 한 법적 소송행위 중단 등을 요구하고 있다.

총학생회는 난방이 중단된 도서관에 핫팩을 나눠주고 있다. 협상이 길어질 경우를 대비해 방한용품 마련, 전열기 설치 방안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전날 총학생회는 교내 6개 단체와 개인 참여자로 구성된 서울대 시설관리직 문제해결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공대위) 가입을 결정했다. 공대위는 이날 오전 8시부터 서울대 행정관 앞에서 "오세정 총장이 책임지고 해결하라" "신임 총장이 생활임금 보장하라" 등 손팻말을 들고 시위하는 중이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화제의 사회 뉴스

구혜선 "안재현, 주취상태로 여성들과 연락…HB엔터와 계약 해지 원해"
숨진 탈북母子처럼… 복지혜택 못받는 극빈층 최소 93만명
새판 짜는 경사노위
1년 넘게 개방하고도… 금강·영산강 4개 보, 수질 악화
[플라자] 국민생활과학자문단 제24회 국민생활과학기술포럼 개최

오늘의 조선닷컴

법무부·高大 "조국 딸 논문, 대입 미반영" 거짓말
조국 딸, '장학금 먹튀' 논란… 서울대 대학원서 2연속 받고 부산대 의전원 합격 다음 날 그만둬
[단독] "옛 학교 땅 담보대출, 웅동학원이 빌린 35억 사라졌다"
의전원 학생들 "조국, 딸 지원 후 입학 담당 교수에 전화했다더라"
조국 딸 논문 또 나왔다… 이번엔 高3 공주대 인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