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검색열기

시진핑 “韓·北·美, 한반도 문제 당사국…평화 협의 지원”

국제 이선목 기자
입력 2018.09.12 22:48 수정 2018.09.12 23:04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12일(현지 시각) "한반도 문제의 당사국은 북한과 한국, 미국"이라며 평화를 위한 각국 간 협의를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일본 NHK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 전체회의에서 한반도 정세와 관련한 질문에 "지금 (한반도 문제의) 당사국은 북한과 한국, 미국"이라며 "(중국은) 그들이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과정을 진행하는 데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18년 9월 12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 전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NHK

시 주석은 교착 상태에 빠진 미국과 북한의 비핵화 협상과 관련한 견해도 밝혔다. 시 주석은 "한두 번의 회담으로 모든 문제를 한 번에 해결하는 건 불가능하다"며 "모두가 (한반도) 문제에 대해 정치적 합의를 통한 평화적 해결 노선을 견지하고 있으므로 강한 인내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NHK는 "시 주석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한 각국 간 협의가 꾸준히 지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며 "시 주석이 국제 회의에서 연설 이외에 개인적인 견해를 드러낸 건 이례적"이라고 전했다.

화제의 국제 뉴스

마크롱, 메르켈 대신 '유럽 리더'로 전면에
中, 1억℃ 인공태양 실험 성공
시진핑 측근 포진 충칭·푸젠, 大入때 마오쩌둥식 '사상 검증'
美민주, 트럼프에 85개 항목 '소환장 폭탄'
中·러 미사일 대응… 美 '스타워즈'구상 부활?

오늘의 조선닷컴

MB 때 시작한 '노벨상 프로젝트' 연구비 대폭 깎여 위기
시장실·與사무실·대검… 민노총, 장소 불문하고 점령
소방시설 기준 없는 태양광, 올해만 71곳 불탔다
임종석 "의원님, 청와대 특활비 깎지 말아 주십시오"
'수퍼 수사기관' 공수처… "정부 비판세력 탄압할 수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