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검색열기

시진핑 “韓·北·美, 한반도 문제 당사국…평화 협의 지원”

국제 이선목 기자
입력 2018.09.12 22:48 수정 2018.09.12 23:04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12일(현지 시각) "한반도 문제의 당사국은 북한과 한국, 미국"이라며 평화를 위한 각국 간 협의를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일본 NHK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 전체회의에서 한반도 정세와 관련한 질문에 "지금 (한반도 문제의) 당사국은 북한과 한국, 미국"이라며 "(중국은) 그들이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과정을 진행하는 데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18년 9월 12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 전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NHK

시 주석은 교착 상태에 빠진 미국과 북한의 비핵화 협상과 관련한 견해도 밝혔다. 시 주석은 "한두 번의 회담으로 모든 문제를 한 번에 해결하는 건 불가능하다"며 "모두가 (한반도) 문제에 대해 정치적 합의를 통한 평화적 해결 노선을 견지하고 있으므로 강한 인내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NHK는 "시 주석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한 각국 간 협의가 꾸준히 지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며 "시 주석이 국제 회의에서 연설 이외에 개인적인 견해를 드러낸 건 이례적"이라고 전했다.

화제의 국제 뉴스

트럼프 유엔 연설에 드리운 신냉전 그림자...거세진 사회주의 공격
이탈리아 명품 베르사체… 美기업, 2조4000억원에 인수
"판빙빙 탈세의혹 조사중"
커지는 대법관 후보 캐버노 性스캔들… 예일대 시절 피해자도 등장
'트럼프 축출' 모의한 레지스탕스는 美법무 부장관?

오늘의 조선닷컴

트럼프 "김정은 만난다"… 종전 선언엔 침묵
서울 집값 잡겠다며 고른 곳 절반 이상이 '집값 하락' 지역
文대통령, "美北 정상회담" "북한 비핵화" 하더니 미국 가선…
한국 첫 3000t급 잠수함 '도산안창호함' 진수식에 北 비난
文대통령 지지율 70%대 반등… 北비핵화 전망은 엇갈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