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검색열기

시진핑 “韓·北·美, 한반도 문제 당사국…평화 협의 지원”

국제 이선목 기자
입력 2018.09.12 22:48 수정 2018.09.12 23:04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12일(현지 시각) "한반도 문제의 당사국은 북한과 한국, 미국"이라며 평화를 위한 각국 간 협의를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일본 NHK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 전체회의에서 한반도 정세와 관련한 질문에 "지금 (한반도 문제의) 당사국은 북한과 한국, 미국"이라며 "(중국은) 그들이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과정을 진행하는 데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18년 9월 12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 전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NHK

시 주석은 교착 상태에 빠진 미국과 북한의 비핵화 협상과 관련한 견해도 밝혔다. 시 주석은 "한두 번의 회담으로 모든 문제를 한 번에 해결하는 건 불가능하다"며 "모두가 (한반도) 문제에 대해 정치적 합의를 통한 평화적 해결 노선을 견지하고 있으므로 강한 인내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NHK는 "시 주석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한 각국 간 협의가 꾸준히 지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며 "시 주석이 국제 회의에서 연설 이외에 개인적인 견해를 드러낸 건 이례적"이라고 전했다.

화제의 국제 뉴스

日 검찰, 카를로스 곤 전 닛산車 회장 네번째 기소
2040년 日 65세 이상 독거 가구 40% 이상 증가
네덜란드 '부활절 불놀이' 금지...佛 노트르담 화재 영향
트럼프 대통령 가족에 백색가루 든 협박편지 보낸 범인 '집유 5년'...발달장애 참작
푸틴, 26~27일 中 일대일로 포럼 참석…김정은도 만날 듯

오늘의 조선닷컴

유사군복 못입나요?… 헌재 결정에 구제샵 '비상'
"좌파독재 기필코 막겠다"… 한국당, 靑 향해 행진
김대중 전 대통령 장남 김홍일 전 의원 별세
[단독] 美, '스페인 北대사관 습격' 자유조선 멤버 체포
"정부, 집값 내린다는 액션만… 이러니 대변인도 못 믿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