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검색열기

검찰, 심석희 폭행한 조재범 전 쇼트트랙대표팀 코치 징역 2년 구형

스포츠 스포츠조선=김진회 기자
입력 2018.09.12 21:56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 성남=연합뉴스

조재범 전 쇼트트랙대표팀 코치(37)가 간판 심석희(한국체대)를 비롯한 선수들을 상습 폭행한 혐의(상습상해 등)로 검찰로부터 징역 2년을 구형받았다.

검찰은 수원지법 성남지원 형사2단독 여경은 판사 심리로 12일 열린 첫 공판에서 "초중고와 국가대표 지도자를 지낸 피고인은 심석희를 비롯해 선수 4명을 수회 때린 공소사실을 모두 시인했다"며 이같이 구형했다. 선고 공판은 19일 열린다.

조 전 코치의 변호인은 "피고인은 잘못을 인정하고 피해자들에게 진심 어린 사죄의 마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쇼트트랙 대표 선수는 세계 정상권이다. 어린 나이에 성장하다 보니 그만큼 경쟁이 심하다. 선수 체벌이 만연한 게 사실이다. 조 코치는 선수를 때리는 것이 크게 잘못된 행동이라는 점을 인식하지 못한 상황에서 선수 경기력을 최대한 끌어올리려고 한 것이라는 점을 참작해 선처해달라"고 호소했다.

조 전 코치는 최후 진술에서 "나라를 대표하는 선수를 육성하고 싶었다. 잘못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 죄송하다"며 말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함에 따라 첫 재판에서 변론을 종결했다.

조 전 코치의 폭행 사실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드러났다. 심석희가 올해 초 충북 진천선수촌을 무단으로 이탈하면서 알려졌다. 조 전 코치는 지난 1월 16일 훈련 중 심 선수를 주먹으로 수차례 때려 전치 3주의 상처를 입히는 등 2011년부터 올해 1월까지 4명의 선수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 전 코치는 이번 사건으로 올해 1월 대한빙상경기연맹으로부터 영구제명 중징계를 받았다. 당시 중국 쇼트트랙대표팀 코치로 합류할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화제의 스포츠 뉴스

[K리그1 리뷰]'대어 잡았다' 공민현 결승골 성남, 울산 1대0 제압
[포토] 김현수, 감각적인 헬멧 컨트롤!
[포토] 김현수, 헬멧이 벗겨질 정도로 힘찬 스윙!
[포토] 김현수, 헬멧이 벗겨졌어요!
[포토] 김현수, 벗겨진 헬멧 들고 달려!

오늘의 조선닷컴

유사군복 못입나요?… 헌재 결정에 구제샵 '비상'
"좌파독재 기필코 막겠다"… 한국당, 靑 향해 행진
김대중 전 대통령 장남 김홍일 전 의원 별세
[단독] 美, '스페인 北대사관 습격' 자유조선 멤버 체포
"정부, 집값 내린다는 액션만… 이러니 대변인도 못 믿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