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검색열기

검찰, 심석희 폭행한 조재범 전 쇼트트랙대표팀 코치 징역 2년 구형

스포츠 스포츠조선=김진회 기자
입력 2018.09.12 21:56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 성남=연합뉴스

조재범 전 쇼트트랙대표팀 코치(37)가 간판 심석희(한국체대)를 비롯한 선수들을 상습 폭행한 혐의(상습상해 등)로 검찰로부터 징역 2년을 구형받았다.

검찰은 수원지법 성남지원 형사2단독 여경은 판사 심리로 12일 열린 첫 공판에서 "초중고와 국가대표 지도자를 지낸 피고인은 심석희를 비롯해 선수 4명을 수회 때린 공소사실을 모두 시인했다"며 이같이 구형했다. 선고 공판은 19일 열린다.

조 전 코치의 변호인은 "피고인은 잘못을 인정하고 피해자들에게 진심 어린 사죄의 마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쇼트트랙 대표 선수는 세계 정상권이다. 어린 나이에 성장하다 보니 그만큼 경쟁이 심하다. 선수 체벌이 만연한 게 사실이다. 조 코치는 선수를 때리는 것이 크게 잘못된 행동이라는 점을 인식하지 못한 상황에서 선수 경기력을 최대한 끌어올리려고 한 것이라는 점을 참작해 선처해달라"고 호소했다.

조 전 코치는 최후 진술에서 "나라를 대표하는 선수를 육성하고 싶었다. 잘못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 죄송하다"며 말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함에 따라 첫 재판에서 변론을 종결했다.

조 전 코치의 폭행 사실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드러났다. 심석희가 올해 초 충북 진천선수촌을 무단으로 이탈하면서 알려졌다. 조 전 코치는 지난 1월 16일 훈련 중 심 선수를 주먹으로 수차례 때려 전치 3주의 상처를 입히는 등 2011년부터 올해 1월까지 4명의 선수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 전 코치는 이번 사건으로 올해 1월 대한빙상경기연맹으로부터 영구제명 중징계를 받았다. 당시 중국 쇼트트랙대표팀 코치로 합류할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화제의 스포츠 뉴스

린델로프, 2018 스웨덴 올해의 선수 선정
데뷔 전 실시간 검색어 1위! ‘꽃미녀 파이터’ 이수연은 누구? [동영상]
MAX FC '다이나믹몽키' 한성화 전격영입, "화려한 컴백 기대하라"
[공식발표] 레알 마드리드, 솔라리 감독 선임... 2021년까지
지동원, 치열한 재활중... "일주일 후 전 훈련 할 수 있다"

오늘의 조선닷컴

MB 때 시작한 '노벨상 프로젝트' 연구비 대폭 깎여 위기
시장실·與사무실·대검… 민노총, 장소 불문하고 점령
정부硏 단기 연구원들도 "정규직 시켜달라" 아우성
소방시설 기준 없는 태양광, 올해만 71곳 불탔다
임종석 "의원님, 청와대 특활비 깎지 말아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