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검색열기

'졸음운전' 60대, SUV로 고속도로서 근로자 3명 치어…2명 사망·1명 중상

사회 박현익 기자
입력 2018.09.12 20:57
12일 오후 1시 57분쯤 충북 청주시 죽암휴게소 인근에서 이모(66)씨가 몰던 SUV 차량이 고속도로 가드레일 보수 작업을 하던 근로자 3명을 덮쳐 2명이 숨졌다./뉴시스

60대 남성이 고속도로에서 졸음운전을 하다 가드레일 보수작업을 하던 근로자 3명을 치어 2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쳤다.

12일 오후 1시 57분쯤 충북 청주시 서원구 현도면 경부고속도로 하행선 죽암휴게소 인근에서 이모(66)씨가 운전하던 SUV 차량이 작업 중이던 근로자 3명을 치고 1t(톤) 화물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김모(57)씨 등 근로자 2명이 숨지고, 이모(70)씨가 크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김씨는 사고 현장에서 목숨을 잃었고, 다른 근로자 곽모(63)씨는 병원에 옮겨진 뒤 숨졌다. 사고 차량 운전자도 갈비뼈가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날 근로자들은 가드레일 보수작업을 하고 있었다고 한다. 운전자들에게 주의를 주기 위해 표지판도 설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당시 운전자가 깜빡 졸아 사고를 낸 것으로 파악 됐다"고 말했다. 이날 운전자 이씨는 회사 업무 때문에 대전 유성구로 가던 길이었다고 한다. 음주운전은 아닌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씨도 부상을 당한 만큼 상태가 안정되는 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화제의 사회 뉴스

북악스카이웨이1교, 23일 재개통
[인사] 홍정도 중앙일보 발행인,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외
미셸 오바마 "트럼프는 국가 아닌 자신 위한 대통령"
[플라자] 한국범죄방지재단 강연회 및 학술상 시상식 개최 외
[부음] 김명희 별세 외

오늘의 조선닷컴

촛불세력 또 정책 발목…文대통령 '단단히 화났다'
주52시간 고발 벌써 60건…계도기간 끝나가자 기업 비상
文대통령은 동남아 공들이는데… 이해찬 "못사는 나라"
이해찬, '혜경궁' 입장 묻자 마이크 밀치며 "그만해"
"세월호 참사때 노래방서 법인카드 썼지만 노래는 안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