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검색열기

'심석희 폭행' 조재범 "국가대표 선수 육성하려고"…檢, 징역 2년 구형

사회 박현익 기자
입력 2018.09.12 20:05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조선DB

한국 여자 쇼트트랙 간판스타 심석희(한국체대) 등을 상습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조재범(37) 전 국가대표팀 코치에 대해 검찰이 징역 2년을 구형했다.

25일 수원지법 형사2단독 여경은 판사 심리로 열린 조 전 코치의 첫 공판이 열렸다. 이날 공판에서 조 전 코치가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하자 여 판사는 변론을 종결하고 바로 검찰의 구형 의견과 조 전 고치의 최후 진술 등을 들었다.

검찰은 "조 전 고치는 심석희 등 선수 4명을 때린 공소사실을 모두 시인했다"며 징역 2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조 전 코치는 최후 진술에서 "나라를 대표하는 선수를 육성하고 싶었다"며 "잘못을 깊이 반성하고 있고 죄송하다"고 말했다.

변호인도 "조 전 고치는 잘못을 인정하고 피해자들에게 진심 어린 사죄의 마음을 갖고 있다"며 "선수를 때리는 것이 크게 잘못된 행동이라는 점을 인식하지 못한 상황에서 선수 경기력을 최대한 끌어올리려고 한 것이라는 점을 참작해 선처해달라"고 했다.

조 전 코치는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을 앞둔 지난 1월 16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 내부에서 심석희를 수십 차례 때려 전치 3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그가 2011년 1월부터 올해 1월까지 심석희 외 쇼트트랙 종목 남성 선수 1명과 여성 선수 2명 등을 때린 혐의도 추가로 드러났다.

조 전 코치의 선고 공판은 오는 19일 열린다.

화제의 사회 뉴스

檢, '주식·계열사 허위신고' 이명희 신세계 회장 등 4명 약식기소
전염성 결핵환자 병원서 탈출, 이틀째 행방묘연
마이크로닷, '부모 사기·해외도피 의혹' 사과… "아들로서 책임질 것"
'친형 강제입원' 혐의 이재명 24일 검찰 소환
이번에는 좌파 대학생단체가 '김정은 환영' 집회

오늘의 조선닷컴

"촛불정신 계승"… 민주노총 16만 명 총파업 집회
김성수 동생, 왜 '살인공범' 아니라 '폭행공범'일까
PC방 살인범 "자기 아빠 경찰이라고… 억울해 죽였다"
정부 "화해치유재단 해산"… 10억엔 처리 남아
'친박 밀어준' 혐의 박근혜 前대통령, 2심도 징역 2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