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검색열기

정인욱, '고스트 슬라이더' 승리를 불렀다

스포츠 스포츠조선=김남형 기자
입력 2011.09.23 21:44
삼성 선발 정인욱의 '고스트 슬라이더'가 돋보인 경기였다. 정인욱이 23일 대구 넥센전에서 슬라이더를 앞세워 7이닝 무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경기중 정인욱의 피칭 장면을 높은 각도에서 촬영한 모습. 대구=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40일만의 선발 등판. 그래서 벼르고 별렀던 것 같다. '고스트 슬라이더'가 빛을 발한 날이었다.

삼성 정인욱이 23일 대구 넥센전에 선발 등판, 7이닝 동안 85개를 던지며 1안타 1볼넷 7탈삼진 무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시즌 6승째. 올해 9번째 선발 등판만에 최고의 피칭을 선보였다. 지난 8월14일 대구 KIA전 이후 40일만에 잡은 선발 기회였다.

이렇다할 위기도 없었다. 그만큼 피칭 템포도 좋았고 깔끔했다.

이날 대구구장에서 경기를 지켜본 삼성 운영팀의 허삼영 전력분석 과장은 "특히 인욱이의 슬라이더가 좋았다. 정인욱의 슬라이더는 보통 투수들의 슬라이더와 달리 휙 하고 사라진다"고 설명했다.

슬라이더가 사라진다고? 이게 대체 무슨 얘기일까.

슬라이더는 프로야구의 대표적인 구질이다. 그만큼 타자들에게도 익숙하다. 보통 투수들이 슬라이더를 던질 때 손목이 조금 눕혀져 나오는데, 그러면 타자들은 슬라이더의 일반 궤적을 떠올리며 스윙을 하려 한다.

그런데 정인욱의 슬라이더는 조금 다르다는 것이다. 손목이 눕혀져 나오지 않고 포심패스트볼을 던질 때와 거의 같은 각도다. 정인욱의 슬라이더는 마치 직구처럼 날아가다가 타자 바로 앞에서 갑자기 꺾인다. 그러니 '사라진다'는 표현이 나오는 것이다.

그렇다면 '고스트 슬라이더'라고 이름 붙여도 좋을 것 같다. 물론 앞으로도 이런 슬라이더를 던진다면 말이다. 허 과장은 "정인욱이 작년까지는 포크볼을 많이 던졌는데 올해는 슬라이더가 더 좋아서 많이 던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은 슬라이더 위력이 평소 보다도 많이 좋았다.

정인욱은 85개의 투구 가운데 포심패스트볼을 45개 던졌고, 커브 1개, 체인지업 1개, 슬라이더 38개를 던졌다. 직구는 최고 148㎞까지 나왔고, 슬라이더 최고구속은 136㎞였다. 같은 손목 각도에서 시작돼 비슷한 궤적으로 날아가다 마지막에 탄착점이 달라지는 두 구질로 투구수를 거의 채운 셈이다. 본인 스스로도 이날의 슬라이더에 대해 경기 초반부터 확신을 얻은 것 같다.

정인욱은 경기후 "오늘 불펜에서 슬라이더가 잘 들어갔다. 제구가 되고 각이 예리하게 꺾여서 경기때 많이 던지려고 생각했다. 슬라이더 각이 종으로 떨어진 건 정현욱 선배가 중심을 높게 세워 던져보라고 해서 그렇게 했더니 각이 더 커진 느낌이다. 이제 시즌이 거의 끝났기 때문에 한국시리즈 엔트리에 들어가는 게 목표다. 큰 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삼성 류중일 감독은 "정인욱이 포스트시즌때 충분히 조커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대구=김남형 기자 star@sportschosun.com

화제의 스포츠 뉴스

‘7번째 7G 연속 10K+’ 벌랜더, 통한의 2피홈런...11K 완투패
美 CBS스포츠 "류현진, 지금은 만장일치로 사이영상 후보 0순위"
돌부처 PSG, 네이마르-하메스+베일+나바스+1억유로 거절
'승리 눈앞' 다르빗슈, 스스로 밥상 걷어찼다
사비올라가 기억하는 판 할, "모든 이들을 힘들게 했다"

오늘의 조선닷컴

[단독] 조국은 경매, 아내는 매매예약…
IMF때 반토막난 아파트 '전문가급 쇼핑'
[단독] 조국 딸, 연구 끝난 논문에 '이름' 얹었다
조국 오늘도 "청문회서 밝히겠다, 회초리 들어달라"
"조국 장관 임용 반대합니다" 靑청원, 열흘만에 10만명 돌파
[양상훈 칼럼] "차라리 조국 임명하라"는 목소리들